0

소설을 제출해버렸다. 뭔가 홀가분하다.


1

비가온다. 멜론에서 아침에 듣는 노래를 검색해서 들었다. 좋은 노래들을 많이 발견


2

다음주에 아빠 생일이다.


3

대인기피증에 걸린 것 같다는 농담을 했지만 농담만은 아니다. 빨리 졸업하고 싶은 이유 중 하나다.


4

자존감을 높이고 싶다. 난 생각보다 괜찮은 사람인데. 스스로 그걸 알 필요가 있다.


5

오빠 어머님 생신 선물로 드릴 복숭아 꽃차가 도착했다. 도깨비 찻집은 정말 짱이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잎차를 시킨 줄 알았는데 티백을 주문한거...힝


6

화요일은 아주 게을러지기 좋은 날이다. 아침에 일찍 일어나야 하고. 아 뭔가 그냥 힘들다.


7

살이 쪘는데 다이어트에 대한 노력이 없다. 라면 두 봉지 먹고 저녁에 치킨 먹었다.


8

수업시간에 잔 거 정말 오랜만이다.


9

미저리 오빠는 정말 나랑 비슷한 점이 많다. 그래서 우리가 이러헥 오래 사귀는 걸까?


10

도서관에 있을 떄만 해도 오늘 엄청 열심히 할 줄 알았는데 잠만 자다니.


11

'디너'라는 소설이 호평을 받았다. 내 소설이 참 좋다는 말들이 고마웠다.


12

시지각 과제는 일주일동안 내 골치를 썩였는데 드디어 내일 발표다 'ㅅ' 오늘 레제에서 오랜만에, 새로 사귄 사람들과 보낸 시간은 즐거웠다. 몇주간 발표와 제작을 함께 했던 사람들이라 조금은 친해졌고, 조금은 어색하기도한 그 분위기가 좋았다.


13

금천구청역에서 안양보육원 봉사자들에게 편지를 써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서울예대 문창 10학번이라는 선배님을 만났다. 그분은 어린이를 너무 좋아해서 보육원에서 봉사를 하며 동화를 쓴다고 했다. 반가웠지만 오빠의 질투로 인해 연락은 못하고 지낼 것 같다.


14

아빠는 이마에 부항을 떴고 햄같은 동그란 자국이 남았다. 


15

안산천의 끝을 찾아서. 가는 길에 여러 종류의 새를 봤다. 안산천의 끝인 줄 알았던 곳은 화정천의 끝이었다. 안산천의 끝은 우리가 이미 지나친, 검은 오리가 있는 곳이었다. 꼬깔콘 젤리 산 걸 후회했다. 오빠가 먹은 삼각김밥이 더 맛있었다. 


16

며칠 전부터 엽기떡볶이가 넘 먹고 싶었다. 매콤한 게 먹고 싶었던 걸수도 있는데. 양이 너무 많았다. 위가 딱딱해졌다. 진짜 찢어지는 줄 알았다. 엽기떡볶이 1인분이 시급하다.


저작자 표시
신고

'버섯씨의 소소한 일상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1월7일 ~ 1월 10일  (0) 2017.01.10
11월 26일 ~ 1월 6일  (0) 2017.01.06
11월14일 - 11월 21일  (1) 2016.11.21
10월31일~ 11월13일  (2) 2016.11.13
10월 16일~10월 21일  (0) 2016.10.22
10월 8일~ 10월 15일  (0) 2016.10.15
Posted by 버섯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