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은 김천이랑 좀 비슷한 그런 식당인데 이름은 어멍.

떡볶이랑 튀김이 맛있는 식당인데 메뉴가 다양하고 맛도 괜찮아서 자주 찾음. 

왠지 청국장이 넘나리 먹고 싶었는데 집에선 냄새나고 김치도 아깝고 해서 사먹자! 라고 맘먹구 담날 사먹음. 근데 역시 청국장 전문점이 아니어서 맛에서 좀 실망스런 부분이 있었지만

그래도 오랜만에 먹은 청국장이라 좋았음.

난 청국장에서 두부랑 그 청국장 콩 알갱이(?) 그게 넘 좋음 거기다가 김치랑 자작하게 밥에 국물넣고 슥슥 비벼서 먹으면 개꿀맛. 내가 넘 맛있게 먹었는지 옆테이블에서 청국장 먹을 걸 그랬나 라고 대화하는 걸 들음. 후후...

성공적인 먹방이었다(?) 결론은 청국장은 맛집에서...

Posted by 버섯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