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난 자꾸 설레고 싶다. 설레고 싶어서 "설레는 영화" 같은 걸 검색해서 보기도 한다. 최근에 가장 보고싶다고 생각했던 영화는 <나의 소녀시대>와 <이터널 선샤인>이다. 얼마전에 <노팅힐>을 봤어서 이번에는 좀 어린느낌?으로 가자! 라는 생각에서 나의 소녀시대를 선택했다.

뭔가 첫사랑? 그런 영화라고 생각해서 그 뭐냐 비슷한 대만 영화...그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 그거랑 비슷한 때에 개봉한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얼마 안된...그시절- 도 생각보다 오래된 영화는 아니었음.

여자 주인공은 이 영화 이후에도 2개의 대만영화에 또 주연을 꿰찼다. <안녕, 나의 소녀>라는 영화에 또 주연으로 올해 5월 개봉 예정작이다. 뭔가 별로 예쁘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데 나름 매력이 있는 것 같기도. 혜리느낌도 살짝 나고 송지효 느낌도 살짝 나는 것이...

게다가 얼마 전에 배우 강한나와 왕대륙 열애설이 터졌을 때 속으로 둘다 누군지 모르는데 연예 기사면을 꽉 채웠길래 스치듯이 봤는데 남주였음. 강한나도 내가 잼께 봤던 드라마에 나왔던 배우였당.

영화를 보는 내내 좀 예상이 돼서, 음 결국 이렇게 되겠네. 저거 나중에 또 나오겠네. 이럼서 봤는데 정말 모든 게 드림즈 컴 트루 다 이루어져서 김이 살짝 빠졌지만, 그건 다 봤을 떄 얘기고 보는 와중에는 잘 될걸 알면서도 "아 왜그래 정말!!" 하면서 화도 내고 "아니야!!!아니라고" 하면서 답답해도 하고 ㅋㅋ 그럼서 봤다.

내가 고등학생이었으면 더 재밌게 봤을 거란 생각을 한다. 어른이 된 건지... 생각보다 덜 설렘...힝 (유덕화는 정말 잘생겼더라)

그리고 여주 머리가...첨에 엄청난 곱슬로 나오는데 나중에 오빠여친(?)의 손을 거친 후에 급격히 차분한 단발로 바뀌는데 그렇게 쉬운 거였으면 첨부터 좀...ㅋㅋㅋㅋ 이런 쓸데없는 생각을 하니 영화에 집중이 안 되지 ㅠ

어른의 영화를 봐야겠어!

아, 하지만 가장 좋았던 장면,대사도 있었음. 그 녹음기에 녹음된...아 그건 정말 설렜다. 그거 지금 생각해도 설렌다. 스포일까봐 말은 안한다.

'버섯씨의 대단한 취미 > 영화감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노팅힐>  (0) 2018.04.22
영화 <나의 소녀시대>  (0) 2018.04.22
<마법기사 레이어스>  (0) 2018.03.01
메이즈러너 봤당 (스포주의)  (0) 2018.02.05
몇 편의 애니메이션 영화를 봤더라  (0) 2017.09.24
영화 <리플리>  (0) 2017.07.07
Posted by 버섯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