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를 정말 오랜만에 한다 ...

노트북이 고장났다. 피씨방에 피파하러 왔는데 하기 전에 잠시 블로그를 켰다.

언제 다시 블로그를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오늘 학교 갔을 때 컴퓨터도 하고 여러가지 하려고 했는데

더위에 지쳐서 책만 간신히 읽고 돌아왔다.

 

-얼마 전, 전입신고를 하고 경기도 사람이 되어서 안산 중앙도서관 회원증을 만들었다.

 

-노트북의 자판은

정확히 ㅈ,ㅎ,ㅍ과 한/영키 이렇게 네 개가 고장났는데

그래서 사실 쓸 순 있는데 뭔가 엄청 힘겹게 더듬더듬 쳐야 하고 그러다보면 성질이 난다.

ㅠㅠ

근데 노트북이 없으니 매우 불편하다... 하고 싶은 게 많은데 자꾸 미루게 되고

누워서 핸드폰으로 유튜브 영상만 보고 있다.ㅋㅋ

피씨방의 키보드는 정말 좋다... 예쁘고, 눌리는 느낌도 좋다. 나중에 이사가면 이런 느낌의 키보드를 꼭 사야겠다.

 

-방학을 하고나서 2편의 장편동화를 읽었다. 그리고 오늘 학교에서 4권을 빌려왔다.

내일부터 7월이고 그래서 계획을 또 짜고 싶다.

 

-1박 2일 청평으로 여행을 다녀왔다. 재밌고 힘든 여행이었다.

 

-수요일에 성적이 나왔다. 학교에 입학하고 나서 최고의 성적이었다.

A+ 4개에 A 2개 ... B가 보이지 않았다. 마약처럼 성적표를 계속 보게 되었다.

처음으로 엄마아빠한테 자랑도 했다.

엄마는 기분이 좋아보였고 아빠도 기분이 좋아보였는데...음...

엄마아빠는 내가 성적이 안 좋을 때 혼내지 않는 대신 좋아도 막 엄청 격정적으로 좋진 않으신듯...아니면 내 성적이 정말 잘나왔다는 걸 모르시는 걸지도 모른다.ㅎ-ㅎ

트위터에 캡쳐해서 올리려고 했는데 자랑 같아서 그만두었다.

하지만 과외생에게는 자랑을 했다...

 

-내일은 방학하고 첨으로 스터디 모임이다... 최정화의 <지극히 내성적인>을 읽고 이야기하기로 했다. 책을 살 땐 돈이 아까웠는데, 지금은 여러모로 아깝지 않다는 생각을 한다.

읽고 싶은 책은 많고 돈은 없어서 곤란하다...도서관에도 내가 읽고 싶은 책은 언제나...대출중...밉다.

 

-조만간 노트북을 어떻게 해야겠다. 그래서 다시 블로그도 열심히 해야지!

'버섯씨의 소소한 일상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자친구, 또 다시 최종심에 오르다  (2) 2016.07.14
스타벅스에 왔다.  (4) 2016.07.02
노트북이 고장났다...  (0) 2016.06.30
M양  (0) 2016.04.28
물고기  (0) 2016.04.28
삶은... 달걀  (0) 2016.04.25
Posted by 버섯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