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9일은 한글날. 밈의 생일이다.

밈과 나는 올해로 16년지기 친구다. 그떄부터 지금까지 웬만하면 밈의 생일을 잊지 않는다.

생일이 쉬워서.

수요일로 약속을 정하고 밈과 제로, 나는 오랜만에 만나기로 했당.

장소는 제로가 원해서 신도림으로. 

알고보니 제로는 지금의 남편과 연애시절 위치적으로 가운데인 신도림에서 자주 데이트를 했다고 한다. ㅎ-ㅎ

생일이 지나서 케익은 생략할까 했지만 선물이 쪼굼 부실했던 관계로 미니 순초코 케이크를 샀다.

가격은 7천원인데 그렇게 저렴한 가격은 아니지만 요즘 케익 가격에 비하면 저렴한 것 같다.

무엇보다 맛있고 귀여움. 귀여운 게 최고지...

음. 이거 사느라고 (+ 편지 쓰느라고 테크노마트에 있는 파리바게트에서 만나서 상하이포차로 이동했다.)


깐풍기 _ 18000

제로의 추천 메뉴. 

솔직히 가격이 만팔천이었는지 만오천이었는지 헷갈린다. 만육천이었던 것 같기도.

막 엄청 저렴한 가격은 아니었지만 중화요리 식사류란 걸 감안했을 때 적당한 가격.

맛은 아주 좋았다. 술안주라고 하기 아까운 정도의 맛이랄까. 밥 한공기 시켜서 같이 먹었다.


유산슬 _ 22000

하... 이거는 밥은 안먹고 온 내가 넘 배고프다며 하나 더 시킨 안준데....

지금생각해보니 무리수였음. 2차 안가고 여기서 다 먹고 가자는 생각으로 시켰음.

맛은 역시 넘 좋았음. 통새우도 들어가있고, 걸쭉한 해물 볶음. 채썬 죽순과 쫄깃한 버섯이 일품.

밥 한공기 더시켜버림.


방울만두 _ 서비스

유산슬에서 머리카락이 나왔는데 내껀지 아님 있던건지 몰라서

조심스럽게 말씀드렸는데,

주방에서는 다들 두건을 쓰고 계신다고 하나,

그래도 신경쓰시겠다는 의미로 서비스를 주심.

말씀하신 주방장님(?)도 두건 쓰고 계서서

왠지 죄송해졌다.


예쁜 필터카메라로 사진도 냄겼다.

내년에도 나랑 제로가 밈의 생일을 축하해 주었으면.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버섯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