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18'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10.18 버거킹 까망베르 머쉬룸 랜드 팩 먹다!

롯데리아, 맥도날드, 버거킹, KFC... 세상에 버거를 먹을 곳은 많다.

그러나 나는 어쩐지 롯데리아와 맥도날드 그 사이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었는데...

왜냐고 하면 뭐 가격 떄문이라고 밖엔.

버거킹 = 비싸다 는 인식이 왜 버거킹에 가보지도 않고 자리잡아버렸는지 의문이지만 ㅜ-ㅜ

어쨌든 요즘에는 "비싸고 맛없으면 범죄" 라는 유튜버 김선바씌에 엄청난 논리에 감명받아버려서

비싸도 맛만있으면 돼, 라고 생각이 전환되어버렸음.

음. 언제였더라. ST오빠랑 영화 <아수라>를 보러갔는데 가기 전 둘다 너무 배가 고파서

근처에 있는 버거킹에서 아무거나 싼 거 시키자 란 생각으로 첨 이 세트를 시키게되었는데!

"까망베르 머쉬룸랜드팩"이당. 1번은 잘 기억안나지만 까망베르 머쉬룸 스테이크버거
+머쉬룸와퍼 였던 것 같고 가격은 15900원.

우리가 주문한 2번 SET는 까망베르 머쉬룸 와퍼 + 통새우와퍼로 구성되었음 13000원.

도대체 까망베르머쉬룸스테이크버거는.얼마나 맛있기에 이토록 비싼 것인가. 아 암튼

그때 포장지에서 아무거나 손에 잡히는 거 꺼내 먹자 해서 나는 통새우와퍼를, ST오빠는 머쉬룸와퍼를 먹게 되었는데!

그날 이후로 나는 통새우 버거에서 빠져나오지 못했다는 슬픔 전설.

오빠는 머쉬룸 와퍼에 무난하게 만족했으나 내심 통새우와퍼를 맛보고 싶었고 나 역시 반대로 머쉬룸 와퍼를 먹어보지 못했다는 아쉬움에 우리는 2차로 버거킹에 방문하게 된 것이다.

게다가 이번에는 2천원 추가해서 치킨프라이드도 시켰음. 이것도 진짜 존맛임.

둘 다 먹고나니까 통새우와퍼가 좀 더 나나 ST오빠의 입맛에 맞았다.

매콤한 소스와, 두말할 것 없는 맛있는 소고기패티 + 톡톡 터지는 통새우♥

이 글을 포스팅하는 이 순간에도 통새우버거가 먹고 싶따. 다른버거가 더 맛있을지도 모르지만 그딴 건 필요없다.

나는 버거킹 가면 무조건 통새우 버거를 먹을 것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버섯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