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7.07 영화 <리플리>

요즘 문화생활과 많이 멀어졌어. 영화관에 가서 영화를 본 게 얼마나

오렌지


집에서 영화를 다운받아 보고 있는데 최근에 본 게 일본 영화인 카모메식당.

그리고 어제 본 미국 영화 리플리. 동명의 원작소설 미스터리플리인가... 있다고 함.


몰겠다 영화보는 내내 불편했다. 주인공에 너무 이입해서.

난 진짜 거짓말 못함...정말임. 정말 필요한 거면 거짓말보다는 감추는 쪽을 택한다. 만약 내가 감춰야 할만큼 중요한 일이라면 덮어두고 영원히 꺼내지 않을 수도 있지만... 그런 일은 몇 없다.

암튼 주인공은 거짓말에 살인 + 자기연민까지 쓰리콤보로 최악이었음.

리플리라는 영화 전에 태양은가득히라는 영화가 먼저 개봉을 했는데, 거기서는 주인공의 만행이 밝혀지는 결말인 반면 리플리에서는 약간 열린 결말? 스럽게 끝난다.

아. 마지막에 피터만은 죽이지 말았어야...

리플리증후군이라는 병명이 생길만큼 유명한 영화고...그렇긴 한데

워낙 범죄,스릴러물을 불편해하기도 하고... 그냥 그랬음. 무서웠음 ㅠ

그니까 왜케 정리를 못하지...요즘 책을 하도 안 읽어서 진짜. 어휘력 떨어짐. 답답하네. 어떤 님의 블로그 리뷰에서 마지막에 피터와 메르디스중에 피터를 죽인 것이.

가면의 나 (디키)와 진실의 나 (리플리) 중 진실의 나를 죽인 거라는... 멋진 리뷰를 봄. 

그렇다기에는 사실 피터를 죽이는 것이 간편했다는 점 (메르디스를 죽이자니 그 배에 그녀의 가족들이 많이 타고 있었음) 이 있긴 했지만. 사실상 메르디스를 죽이면 자신을 디키로 알고 있는 모든 사람을 죽이는 거였는데. 그런데 이런 생각을 하는 나도 참... 아님 애초에 ㅂㅣ행기에서 내려서 자신이 디키라고 거짓말만 안했어도;;

하긴 그렇게 치면 결국 영화의 시작처럼 재킷을 빌린 순간부터 돌려야하겠지.


소설이나 영화에서 아주 단순한 하나의 사건이나 물건, 사람 때문에 완전히 흐름이 뒤틀려버리는 경우는 아주 매력적이라고 생각하는데. 그런 면에서 시작에서의 나레이션은 좋았다. 조금 진부한 면도 있지만.

내가 무슨 말을 하려고 이 포스팅을 시작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이런 말들을 하고 싶어서 오랜만에 블로그 들어옴ㅎㅎㅎ

저작자 표시
신고

'버섯씨의 대단한 취미 > 영화감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리플리>  (0) 2017.07.07
심야식당 봤당  (0) 2016.10.11
곡성 봤당  (0) 2016.06.06
Posted by 버섯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