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7.09.24 김밥을 만들다!
  2. 2017.09.24 일기를 너무 많이 밀려 도저히
  3. 2017.09.24 17.08.30 혼밥일지
  4. 2017.09.24 17.06.12 혼밥일지 (1)
  5. 2017.09.24 몇 편의 애니메이션 영화를 봤더라

포스팅했었는지 안했었는지 헷갈리는 부분. 이때가 언젠지. 너무 오래됐지만. 사진첩 정리도 할겸 포스팅하여본당.

생애 첨으로 내 힘으로만 만들어본 김밥 두둥. 물론 그냥 먹고싶어서 만든 것임. 맛이 괜찮아서 오빠랑 소풍갈 때 싸가지고 갔당~

재료는 저렴이 중 최강저렴이로... 햄도 걍 천원짜리. 맛살도 천원짜리. 시금치고 990원. ㅋㅋㅋㅋ단무지가 그나마 비쌌던 듯. 다해서 만원도 안 들었음. 양은 10줄정도 나옴. 예전에는 김밥 사먹는 게 더 쌌는데 요즘은 넘 비싸져서...암튼 생각보다 내가 계란 지단을 잘 부쳤고. 더 맛난(비싼) 햄을 썼으면 진짜 최강맛있었을 듯.

손이 많이 가긴 했는데 시금치 데치는 것이랑 당근 채써는 것이 최강난이도였던 것 같고 나머지는 걍 그럤음. 

햄이랑 맛살은 생으로 쓰는 방법도 있지만 볶아주면 훨씬 맛있음.ㅇㅇ

이거 소풍때 싸가지고 갔는데 그ㄸㅐ 어린이 대공원 갔는데 조류독감땜에 닫혀 있었음...후....

걍 올림픽공원가서 먹음ㅋㅋㅋ 아! 김밥은 또 집에서 걍 먹을 때보다 밖에서 먹는데 2만배쯤 맛남!!!!!!

또 먹고싶네. 좀 귀찮지만 조만간 또 만들어먹어야게땅.

Posted by 버섯씨

옮겨쓸 용기가 나지 않는다.ㅋㅋㅋㅋㅋ포스팅을 위해 오랜만에 3월부터 9월까지의 일기를 모두 읽었다. 어떤 날은 정말 생생하게 기억이 났고 어떤 날은 내가 무슨 말을 쓴 건지 알 수 없는 날도 있었다. 그런 일기는 아마 가식적인 일기였을 것이다. 누군가 볼까봐. 왜...그런지...?

아무튼 10월부터 다시 일기를 업로드해야겠다. 9월동안은 게으를 예정이라서. ; -> 아무도 날 막을 순 없지.

'버섯씨의 소소한 일상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1월1일 ~ 2월 4일  (0) 2018.02.05
-----------2018년------------  (0) 2018.02.05
일기를 너무 많이 밀려 도저히  (0) 2017.09.24
2월 8일~ 3월 11일  (0) 2017.03.12
1월11일~ 1월 22일  (0) 2017.01.22
1월7일 ~ 1월 10일  (0) 2017.01.10
Posted by 버섯씨

식당은 김천이랑 좀 비슷한 그런 식당인데 이름은 어멍.

떡볶이랑 튀김이 맛있는 식당인데 메뉴가 다양하고 맛도 괜찮아서 자주 찾음. 

왠지 청국장이 넘나리 먹고 싶었는데 집에선 냄새나고 김치도 아깝고 해서 사먹자! 라고 맘먹구 담날 사먹음. 근데 역시 청국장 전문점이 아니어서 맛에서 좀 실망스런 부분이 있었지만

그래도 오랜만에 먹은 청국장이라 좋았음.

난 청국장에서 두부랑 그 청국장 콩 알갱이(?) 그게 넘 좋음 거기다가 김치랑 자작하게 밥에 국물넣고 슥슥 비벼서 먹으면 개꿀맛. 내가 넘 맛있게 먹었는지 옆테이블에서 청국장 먹을 걸 그랬나 라고 대화하는 걸 들음. 후후...

성공적인 먹방이었다(?) 결론은 청국장은 맛집에서...

Posted by 버섯씨

조금 밀린 혼밥일지. 

식당은 김밥천국. 메뉴는 고등어김치조림.

직딩들 점심시간에 가서... 왠지 초라한 혼밥이었지만 더 당당하려 애썼고.ㅋㅋ

김천임에도 불구하고 맛이 아쥬 좋았음. 아쉬운 건 고등어가 진짜 쬐금한 거 세 덩이 들어있었던 점 정도...

맛있었어서 이후에도 한번 가서 또 먹었는데 역시나 고등어의 양이 진짜 심했당.

그래도 김치가 짜서 밥 한 공기랑 딱 맞긴 함.

요즘도 종종 혼밥을 하곤 하는데 예전에 비해 혼밥러족이 많아져서인지 어쩔 때는 막 식당에 한 두 테이블을 제외하고 전부 혼자 앉은 사람일 경우도 있고 그렇다. 그럼 왠지 모를 이유로 내가 뿌듯해 지는데...

아직 초보 혼밥러들은 핸드폰을 손에서 놓을 생각을 안하는 게 좀 아쉽...

아니 기다리는 동안은 그렇다쳐도 밥을 먹으면서 한 손에는 젓가락들고 한손에는 폰들고 먹는 게 말이 되냐고...그건 음식에 대한 실례야. 밥먹을 땐 밥과 맛에 집중하자.


'버섯씨의 소소한 일상 > 혼밥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18.01.19 혼밥일지  (0) 2018.02.02
17.06.12 혼밥일지  (1) 2017.09.24
17.05.18 혼밥일지  (0) 2017.05.23
2017.01.29 혼밥일지  (0) 2017.02.03
16.11.10 혼밥일지  (0) 2016.11.15
16.09.27 혼밥일지  (0) 2016.10.01
Posted by 버섯씨

대부분 드림웍스의 애니메이션이었던 것 같음. 넷플릿스에 가입 후 여러편의 영화를 무료로 볼 수 있었는데 최신이나 내가 원하는 영화는 별로 없었고.


치킨런/ 개미/ 코렐라인/ 몬스터주식회사/ 몬스터대학교/ 홈 / 메가마인드

음... 생각나는 건 이정도인데 대부분 봤던 영화이고...그래도 다시 보니 또 잼있고.

치킨런이나-개미 는 동물주인공일 때 보여줄 수 있는 많은 것들을 보여준 것 같다. 그러니까 그들이 결국 사람과 비슷하거나 거의 같다는 거. 치킨런의 럭키가 미국닭인데 영국의 양계장에 왔다는 부분에서 뭔ㄱㅏ 정말 미국인처럼 행동하는 부분들이나. 닭들이 자신의 삶을 인정하고 탈출 하지 말자고 말하는 부분들에서 그런 느낌을 받았당.

개미야 뭐 말할 것도 없고. 2005년인가 개봉한 영화인데 지금의 상황에 대입해보아도 전혀 이물감이없다.

코렐라인은 좀 충격이었고 좋았다. 가장 인상적인건 단추. 공포스러운 분위기보다 단추 눈이 압도적이었음.

몬스터주식회사와 대학교는 오빠와 나를 닮은 캐릭터 마이클과 설리가 나와서 좀 귀엽게 봤던 것 같다. 몬스터주식회사에서는 상상력이 압도적이라고 느꼈지만 몬스터대학교에서는 너무 주제의식을 앞세우는 것처럼 보여 아쉬웠다. 

홈은 캐릭터가 귀여웠고 자막이 좀 거슬리긴 했지만 영화의 반전되는 부분이 무척 인상깊었다.

메가마인드는 예전에 본 적이 있지만 역시나 재미있었으. 슈퍼배드도 그렇고 악당이 주인공이 되는 경우는 넘...재밌는 것 같앙.ㅎ 물론 둘 다 진짜 악한 주인공들이 아니지만. 그리고 메가마인드에 비해 슈퍼배드의 악당은 좀 더 허당스럽고 덜 악한 것 같으뮤. 그래서 내가 슈퍼배드를 무척 조아하지.

암튼 어릴 때는 왜 디즈니나 픽사, 드림웍스 머...마블, 지브리스튜디오 이런 회사에 대해선 전혀 신경도 안 쓰고 봤던 걸까 흑흑

그 때 ㅇㅣ런 회사들을 알았으면 정말 난 그 회사에 들어가고 싶어 견디지 못했을 것 같은데ㅋㅋ 그래 어쩜 다행인지도.

아 또... 애니메이션 영화를 보며 상상력에 대한 생각을 좀 했던 것 같다. 구성이나 반전에 대한 것도. 한 편의 멋진 영화가 되려면 그런 것들이 빠져선 안 되는 거겠지.

그리고 내가 요즘 쓰고 있는 동화에는 그런 것이 빠져있다ㅋㅋ 그래서인지 영 진도가 안 나가는 군.

한달만에 이정도의 애니를 봤는데도 더 보고싶다는 생각이 든다.

가디언즈나 인사이드아웃 드래곤길들이기 이런 것도 다 봤지만 또보고 싶은...흐 영화보다 더 잼있는 애니영화 보고 싶다. 블로그 오랜만에 하니까 친구랑 얼마 전 본 영화로 수다떠는 느낌이라 재밌당. 또 쓰러 와야징

'버섯씨의 대단한 취미 > 영화감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메이즈러너 봤당 (스포주의)  (0) 2018.02.05
몇 편의 애니메이션 영화를 봤더라  (0) 2017.09.24
영화 <리플리>  (0) 2017.07.07
심야식당 봤당  (0) 2016.10.11
곡성 봤당  (0) 2016.06.06
Posted by 버섯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