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어제는 700일 데이트를 했다. (하지만 700일은 오늘이다.) 문래동에는 예쁜 공방이 많았지만 높은 예술성만큼 높은 상업성을 보이고 있었다. 서울대입구에 갔을 때는 몸은 피곤해 있었지만 재밌었다. 아, 중간에 갔던 대림동 차이나타운은 내 인생 최악의 플레이스였다. 사실 차이나타운까지 간 건지 아닌지도 아직 잘 모르겠지만 독한 담배냄새와 아무렇게나 뱉는 침들 그리고 요란한 간판과 불빛. 너무 많은 사람으로 시끄러워서 더 있기 싫었다. 먹을 거랑 노래방같은 유흥업소만 즐비한 거리. 높은 톤의 아줌마 아저씨들. 고양이카페는 그런 마음을 잘 달래주었다. 유기냥이들이 있는 곳이라 큰 소리로 떠들 수도 없었고 만지는 것도 조심스러웠지만 그래서 오히려 좋았던 것 같기도 하다. 대부분 우리에게 관심이 없었지만 한 마리가 우리 테이블로와서 잠을 잤다. (그림) 이렇게 생긴. 등에 동그랗고 까만 얼룩이 있었고 털이 부드러웠고 머리통도 작았다. 가까이서 고양이를 본 게 처음이라 신기했다. 자연별곡은 맛있고 건강한 느낌이었지만 너무 빨리 먹어서 맛이 기억 안 난다. 다음에 다시 갔다 와야지ㅣ. 오빠랑 예전처럼 알콩달콩 했던 것 같아서 행복했다. 조금은 변하긴 했지만 앞으로도


1

씨리얼을 우유에 만 순간, 단톡방에 카톡이 하나 왔고, 답변을 마치고 떡처럼 불어버린 씨리얼을 먹다가 엄청난 짜증을 느꼈다. 그동안의 짜증이 다 여기서 왔다는 걸 깨달았다. 그래. 잠을 오래 자도 가시지 않는 피로는 몸이 아니라 정신에서 오는 것이었다. 나는 점점 사람을 대하는 게 넘  어렵다. 자꾸 애를 쓰고 있다고 생각한다. 뭐 물론 생리할 때 돼서 그런 걸수도.


2

산들 목소리 정말 좋다. 그리고 노력파 같아서 더 좋음 (최근에는 알렉스)


3

동화 써야 하는데. 내일은 꼭. / 인도에는 만번 말하면 이루어진다 라는 속담이 있다고 한다. 


4

우결 최태준♡보미 커플 보면 오빠랑 나랑 처음 만날 때 생각나서 좋다. 챙겨봐야지. 그리고 서인영♡크라운제이가 다른 채널에서 다시 가상 결혼을 시작했다는데 이게 8년만이라니. 시간이 너무 빠르다. 


5

오빠랑 10일에 김민종 특강을 봤다. 그날 역대급으로 싸웠고 스터디 모임에도 불참했다. 다음날까지도 앙금이 남아있었지만 이번에도 역시 오빠가 먼저 미안하다고 했다. 근데 오빠가 잘못하긴 함. 그래서 오랜만에 속깊은 이야기를 했다. 서로 배려한답시고 참았던 것들이 오히려 화를 불렀던 것 같다. 오빠가 빼빼로데이라고 뻬레로로쉐 2줄 사줬다. 11자 모양이라 샀다고 했다. 감동이었지만 다 먹었다.


6

어제 나는 단관공연을 봤고,  비슷한 시각 광화문 광장에서는 100만명의 사람들이 평화촛불시위를 했다. 뭔가 꿈을 꾸는 느낌이었다. 다음주에도 집회가 있으면 참여하고 싶다. 체력이 문제다. 사람이 많은 곳에 가면 아직도.


7

티스토리 게시글 100개 돌파


8

11,12월은 많이 바쁘다. 오늘도 할일이 많다. 할말이 많았는데 적지 않았더니 다 까먹어버렸다.

저작자 표시
신고

'버섯씨의 소소한 일상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11월 26일 ~ 1월 6일  (0) 2017.01.06
11월14일 - 11월 21일  (1) 2016.11.21
10월31일~ 11월13일  (2) 2016.11.13
10월 16일~10월 21일  (0) 2016.10.22
10월 8일~ 10월 15일  (0) 2016.10.15
9월6일~ 10월 3일  (0) 2016.10.03
Posted by 버섯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