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 밀린 혼밥일지. 

식당은 김밥천국. 메뉴는 고등어김치조림.

직딩들 점심시간에 가서... 왠지 초라한 혼밥이었지만 더 당당하려 애썼고.ㅋㅋ

김천임에도 불구하고 맛이 아쥬 좋았음. 아쉬운 건 고등어가 진짜 쬐금한 거 세 덩이 들어있었던 점 정도...

맛있었어서 이후에도 한번 가서 또 먹었는데 역시나 고등어의 양이 진짜 심했당.

그래도 김치가 짜서 밥 한 공기랑 딱 맞긴 함.

요즘도 종종 혼밥을 하곤 하는데 예전에 비해 혼밥러족이 많아져서인지 어쩔 때는 막 식당에 한 두 테이블을 제외하고 전부 혼자 앉은 사람일 경우도 있고 그렇다. 그럼 왠지 모를 이유로 내가 뿌듯해 지는데...

아직 초보 혼밥러들은 핸드폰을 손에서 놓을 생각을 안하는 게 좀 아쉽...

아니 기다리는 동안은 그렇다쳐도 밥을 먹으면서 한 손에는 젓가락들고 한손에는 폰들고 먹는 게 말이 되냐고...그건 음식에 대한 실례야. 밥먹을 땐 밥과 맛에 집중하자.


'버섯씨의 소소한 일상 > 혼밥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18.01.19 혼밥일지  (0) 2018.02.02
17.06.12 혼밥일지  (1) 2017.09.24
17.05.18 혼밥일지  (0) 2017.05.23
2017.01.29 혼밥일지  (0) 2017.02.03
16.11.10 혼밥일지  (0) 2016.11.15
16.09.27 혼밥일지  (0) 2016.10.01
Posted by 버섯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