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8일. 민주화운동기념일. 겸 900일이었다!

오랜만에 우리는 데이트를 하기로 했고, 오빠는 나와 만나기 전 요술이라는 친구를 만나고 온다고했다.

그 잠깐의 틈에 혼자 밥을 먹기로했다.

벌써 혼밥일지에 몇 번째 등장하는 쌀국수. 사실 쌀국수는 혼자 먹기에 그렇게 만만한 음식은 아니다. 일단 2인용 테이블이 없다는 점에서.

다행히 식당은 한산했다. 잠실역 근처였고, 잠실역 근처 쌀국수 집 치니까 나오는 곳 중에 하나를 방문.

포 차이라는 곳이었는데 종업원이 베트남사람인 것 같았다. 서툰 한국말이었지만 친절했고 그래서 호감이었다.

2천원이길래 맥주도 한 잔 마실까 하다가 너무 대낮이라 그만뒀다. 얼굴이 너무 빨개짐.

스프링롤이랑 양지쌀국수를 시켜 먹었다. 매우 만족스러웠는데 양이 적었다. 역시 라지를 시켰어야... 3천원이면 사리추가인데 할까말까 고민하다가 안했다. 


먹는 동안 집중했다. 핸드폰도 안했고.

이거 먹고 또 쌀국수에 중독돼서 한동안 혼자 쌀국수 먹으러 다녔다. 동네에 베트남쌀국수라는 가게를 발견했는데

부부가 운영하는 곳이고 사모님이 베트남분이셨다. 베트남 사람들은 왜 그렇게 호감이지. 잘 웃어서 그런가. 

그곳에서 사모님이 직접만든 코코넛으로 만든 베트남식 푸딩도 먹었는데... 몇번이나 갔지만 사진은 찍지 않았다.

쌀국수 말고 새로운 혼밥을 할 때 사진을 찍어야지.

먹고 싶은 걸 계획해서 먹으러다니는 것도 방법인듯. 혼자 밥먹는 거 넘 좋다.

저작자 표시
신고

'버섯씨의 소소한 일상 > 혼밥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17.05.18  (0) 2017.05.23
2017.01.29 혼밥일지  (0) 2017.02.03
16.11.10 혼밥일지  (0) 2016.11.15
16.09.27 혼밥일지  (0) 2016.10.01
16.09.09 혼밥일지  (2) 2016.09.11
16.08.24 혼밥일지  (0) 2016.08.24
Posted by 버섯씨

가장 최근에 업로드한 블로깅이 3월 23일. 4월 한 달과 5월의 절반을 통째로 날려먹은 것인가. 하지만 그동안의 수확은 분명 있었다. 일다 200만원이 넘어가는 어마어마한 월급. 이게 5월의 핵심. 잃어버린 4월에 대한 보상이다.

오늘은 학자금 대출 100만원을 갚았다. 꾸는 건 쉬워도 갚는 건 정말 어렵다. 갑자기 100만원을 땅에다 던져버린 기분...흑.

하지만 스시 20피스를 먹고 새로 안경을 맞추고 여차저차 돈을 써도 계속 돈이 줄어들지 않는다는 것이...돈의 맛을 알았달까. 하하하하하

어제는 900일 기념으로 빕스에서 밥을 먹고 근사한 곳에도 갔다. 오늘은 정형외과에서 물리치료를 받았다. 전기침도 첨으로 맞아보고 마사지매트랑 핫찜질했는데 세상좋았다. 

돈이 있으니까 이런 것도 다해보네. 이런 곳에도 다와보네. 하는 걸 많이 경험했다. 그리고 자취방와서 화장실에 물곰파잉 핀 거 보고...흠... 이런데도 내가 행복하네 그런 생각을 했다. 그니까 이게 무슨 뜻이냐면 그냥 솔직히 내 자취방 화장실은 다른 사람들은 누구도 볼 수 없는 거고. 거기엔 물곰팡이폈는데. 인스타그램에는 스테이크 올리고. 

나의 행복은 밀린 드라마와 예능을 보면서 예쁜 머그컵에 좀 향이 좋은 차도 마시고 화장실과 마찬가지로 아무도 볼 수 없는 것의 질을 올리는 거였는데. 그런데 외식하고 돈 팡팡쓰는 게 내 진짜 행복이었나.라는 생각임.


아무튼 일상이 전처럼 가득 차고 그러진 않았는데 어째선지 피곤하고. (체력적으로 힘든 일이라.) 스트레스 때문에 조금 무기력해져서 누군가를 만나는 일이 즐겁고 두렵고 귀찮은 한편. 누구를 만나는 일 말고도 다른 일들도 귀찮고. 신경쓸 게 좀 많고. 그런 것이다!

머리 조금 많이 길어서, 귀가 살짝 덮이는 정도다. 조금 더 길면 버섯머리쯤 될 듯.

동화도 조금씩 쓰고 있다. 생각난 김에 쓰러 가야지... 유튜브는 결혼 후에 시작하려고 생각중.

아 맞다. 결혼도 다가온다. 다음달부터 본격적인 준비다. 무섭당 ㅠ-ㅠ

저작자 표시
신고

'버섯씨의 소소한 일상 > 포스팅을위한 포스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잃어버린 내 4월은 누가 가져갔나.  (3) 2017.05.15
그림책의 주제와 소재  (0) 2017.03.23
3월초도 힘들군  (0) 2017.03.12
2월 초란 힘들군  (1) 2017.02.07
2016년 티스토리 블로그 결산!  (2) 2017.01.19
초대장 9장  (52) 2017.01.10
Posted by 버섯씨

-엄마 아빠 나를 이렇게 사랑해 주세요. (친구, 선생님, 세상으로까지 확장)

-친구 사귀기, 다투고 화해하기

-형제, 자매 관계의 갈등과 해소

-처음 경험하는 놀라운 일

-먹고 만들고 노는 일의 즐거움

-먹고 싶은 것, 먹기 싫은 것.

-내 인형 이야기 (내 필통,내 책상 등...)

- 치아, 충치와 치과 이야기

-상상놀이

-생일과 선물 이야기

-할아버지 할머니 이야기 


할아버지 할머니와 아이들▷부모와는 다른 특별한 관계. 훈육 없이 칭찬과 지원만 해도 되는. 저 세상과 가까운 존재들이라는 공통점


--------------------------------------------------

뉴미디어 픽처북 실습때 메모해둔 것인데 여러모로 쓸모가 많은 아주 귀한 자료인 것 같다.

여기 올렸으니 종이는 폐기해야지...

저작자 표시
신고

'버섯씨의 소소한 일상 > 포스팅을위한 포스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잃어버린 내 4월은 누가 가져갔나.  (3) 2017.05.15
그림책의 주제와 소재  (0) 2017.03.23
3월초도 힘들군  (0) 2017.03.12
2월 초란 힘들군  (1) 2017.02.07
2016년 티스토리 블로그 결산!  (2) 2017.01.19
초대장 9장  (52) 2017.01.10
Posted by 버섯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