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했었는지 안했었는지 헷갈리는 부분. 이때가 언젠지. 너무 오래됐지만. 사진첩 정리도 할겸 포스팅하여본당.

생애 첨으로 내 힘으로만 만들어본 김밥 두둥. 물론 그냥 먹고싶어서 만든 것임. 맛이 괜찮아서 오빠랑 소풍갈 때 싸가지고 갔당~

재료는 저렴이 중 최강저렴이로... 햄도 걍 천원짜리. 맛살도 천원짜리. 시금치고 990원. ㅋㅋㅋㅋ단무지가 그나마 비쌌던 듯. 다해서 만원도 안 들었음. 양은 10줄정도 나옴. 예전에는 김밥 사먹는 게 더 쌌는데 요즘은 넘 비싸져서...암튼 생각보다 내가 계란 지단을 잘 부쳤고. 더 맛난(비싼) 햄을 썼으면 진짜 최강맛있었을 듯.

손이 많이 가긴 했는데 시금치 데치는 것이랑 당근 채써는 것이 최강난이도였던 것 같고 나머지는 걍 그럤음. 

햄이랑 맛살은 생으로 쓰는 방법도 있지만 볶아주면 훨씬 맛있음.ㅇㅇ

이거 소풍때 싸가지고 갔는데 그ㄸㅐ 어린이 대공원 갔는데 조류독감땜에 닫혀 있었음...후....

걍 올림픽공원가서 먹음ㅋㅋㅋ 아! 김밥은 또 집에서 걍 먹을 때보다 밖에서 먹는데 2만배쯤 맛남!!!!!!

또 먹고싶네. 좀 귀찮지만 조만간 또 만들어먹어야게땅.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버섯씨

옮겨쓸 용기가 나지 않는다.ㅋㅋㅋㅋㅋ포스팅을 위해 오랜만에 3월부터 9월까지의 일기를 모두 읽었다. 어떤 날은 정말 생생하게 기억이 났고 어떤 날은 내가 무슨 말을 쓴 건지 알 수 없는 날도 있었다. 그런 일기는 아마 가식적인 일기였을 것이다. 누군가 볼까봐. 왜...그런지...?

아무튼 10월부터 다시 일기를 업로드해야겠다. 9월동안은 게으를 예정이라서. ; -> 아무도 날 막을 순 없지.

저작자 표시
신고

'버섯씨의 소소한 일상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기를 너무 많이 밀려 도저히  (0) 2017.09.24
2월 8일~ 3월 11일  (0) 2017.03.12
1월11일~ 1월 22일  (0) 2017.01.22
1월7일 ~ 1월 10일  (0) 2017.01.10
11월 26일 ~ 1월 6일  (0) 2017.01.06
11월14일 - 11월 21일  (1) 2016.11.21
Posted by 버섯씨

식당은 김천이랑 좀 비슷한 그런 식당인데 이름은 어멍.

떡볶이랑 튀김이 맛있는 식당인데 메뉴가 다양하고 맛도 괜찮아서 자주 찾음. 

왠지 청국장이 넘나리 먹고 싶었는데 집에선 냄새나고 김치도 아깝고 해서 사먹자! 라고 맘먹구 담날 사먹음. 근데 역시 청국장 전문점이 아니어서 맛에서 좀 실망스런 부분이 있었지만

그래도 오랜만에 먹은 청국장이라 좋았음.

난 청국장에서 두부랑 그 청국장 콩 알갱이(?) 그게 넘 좋음 거기다가 김치랑 자작하게 밥에 국물넣고 슥슥 비벼서 먹으면 개꿀맛. 내가 넘 맛있게 먹었는지 옆테이블에서 청국장 먹을 걸 그랬나 라고 대화하는 걸 들음. 후후...

성공적인 먹방이었다(?) 결론은 청국장은 맛집에서...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버섯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