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7.01.10 초대장 9장 (49)
  2. 2017.01.10 1월7일 ~ 1월 10일
  3. 2017.01.06 11월 26일 ~ 1월 6일
2017.01.10 13:39

지난 달 블로그를 게을리했음에도 초대장이 9장 나옴. 티스토리 블로그 하고 싶은데 초대장 필요하신 분 댓글로 메일주소 남겨주세요. 광고성 블로그 만들 것 아니고 정말 소통하면서 블로그 운영하고 싶으신 분이었으면...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죄송한 버섯씨
2017.01.10 13:38

0

자크 데리다

프랑스철학자. 철학 뿐 아니라 문학, 회화, 정신분석학 등 많은 저서. 현대 철학에 '해체'의 개념 도입. 본질 - 현상 이분법 부정. 자연스러운 것이 아닌 인위적인 것. 언어와 음성 둘 다 온전하지 않다. 명명. 생각. 말(음성)이 먼저? 글(문자)이 먼저? 말, 기록의 필요성 서양 사상. 말의 중요성 = 이성적인 것 중시

꽃. 개인의 경험. 감정을 바탕으로. 말과 글의 순서를 해체. 실제 사물을 정확하게 담아내는 것은 글이다! - 데리다

글을 해체해서 진짜 의미를 파악해야. 글을 제대로 이해하려면 다른 것과 연관 시키지 x 그 자체만을. 엄마<->아빠 (x)

이성에 대한 믿음을 강조하기 위해 상대적으로 다른 것을 억압 (남성-여성, 백인-유색인) 해체하라.

기표/기의


2

오늘 아침 9시에 일어나는 거 성공했다. 컨ㄴ디션 최고이다.


3

연진언니 결혼식을 보니 결혼식이 매우 현실처럼 느껴졌다. 머릿속으로 나의 결혼식 모습을 그려본다. 나보다는 엄마 아빠의 모습이 더 많이 그려진다.


4

건강하게 오래 잘 살자


5

영어공부 하고 싶다.


6

인정이 과외를 그만두었다. 시험도 보지 않는다고 했다. 나는 순식간에 무언가를 잃어버린 기분이 되었다.

-+ 하지만 인정이가 과외를 계속 진행하는 것은 내가 봐도 조금 무리인 것이었다. 한달이라는 시간이 너무 짧고 그 안에 너무 수없이 많이 흔들릴 것이기 때문에. 게다가 한달내에 언어적감수성과 깊은 사유의 방식을 얻어가기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하지만 구멍은 구멍이다. 무언가 뻥...


7

몇 년만에 새 책상


8

추억버섯이 되어 2011년 2012년 2013년 2014년 2015년 다이어리를 정주행했다. 기억이 안 나는 말들도 있었고 손발이 오그라드는 말들도 아주 많았다. 확실히 글씨는 그 때 더 잘썼던


9

루앤비커피 맛있다


10

그린존, 나는 쩔오빠의 민행사처럼 큰 소속감을 느끼고 싶다. 그런 면에선 낟이 좋았지.


11

어제는 동화를 썼는데 불만족스럽다. 동화를 쓸 맛마저 사라졌다. 책을 읽고 싶은데 도서관이 넘 멀다. 


12

기세은 바리스타는 김세은스타님을 모델로 만든 인물인데 요즘의 나는 기세은처럼 살려고 하고 그래서 이틀 연속 일찍 일어남

저작자 표시
신고

'버섯씨의 소소한 일상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1월7일 ~ 1월 10일  (0) 2017.01.10
11월 26일 ~ 1월 6일  (0) 2017.01.06
11월14일 - 11월 21일  (1) 2016.11.21
10월31일~ 11월13일  (2) 2016.11.13
10월 16일~10월 21일  (0) 2016.10.22
10월 8일~ 10월 15일  (0) 2016.10.15
Posted by 죄송한 버섯씨
2017.01.06 12:08

0

드디어(?) 그림책이 끝났다. 한 권의 멋진 작품이 탄생하려면 아주 오랜 시간과 정성이 들어간다. 손수 만든, 포토샵 없이 내가 그린 그림만으로 만들어지는 그림책. 뿌듯하다. 판권 파일에 이렇게 썼다.

서울예대 문예창작과 졸업예정. 어린이책을 만들고 싶은 사람입니다. 유난히 무더웠던 여름, 우주복을 입은 원숭이 한 마리가 저에게 찾아왔습니다. 사람 대신 우주로 갔던 모든 동물들이 달에서 행복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이 그림책을 쓰고 그렸습니다. 최대한 천천히 어른이 되고 싶습니다.

이 말이 꼭 지켜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1

우울하단 핑계로 sery오빠한테 소흘했다. 아니, 오빠 뿐 아니라 많은 사람들에게 그랬을지도. 


2

고기덮밥을 먹었다. 맛있어서 매콤치즈밥 시켰는데 맛없었다.


3

광화문광장과 청계광장에 갔지만 일요일이라 집회를 하지 않는 듯 했다. 세월호 분향소에서 국화 한 송이를 놓고 추모했다. 눈을 감고 따뜻한 곳으로 갔으면 좋겠다고 몇 번이나 되뇌었다. 추운 곳에 있지 않길. 청계광장에는 서울 아트 북페어를 보기 위한 줄이 길었다.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반대하는 사람들이 현수막을 달고 있었다.


4

서사론특강 과제를 다음주까지로 착각했다. 결국 대충 완성은 했는데 1학년 이후로 이렇게 과제를 대충한 건 오랜만인 것 같다.


5

영이 청첩장이 도착했다. 예뻤다. 


6

드디어 마크정식 먹었다. 존맛탱


7

유튭 영상을 보면서 나는 나중에 어떻게 찍어야지- 하고 상상한다. 그걸 직업삼을 것도 아니고 인기 1도 없을 건데 자꾸 그런다...'ㅅ'


8

지갑을 잃어버렸다. 역대급으로 화가 났는데 분노를 느낄새도 없이 엄마랑 오빠가 미친듯이 화를 냈다. 아빠에겐 아직 비밀이다. 쿠폰, 학생증 등이 아깝다. 하나은행 카드 상담사가 나에게 가장 친절했다. 


9

오늘도 별 거 한 건 없다. 이럼 안 되는데 게으르게 살고 있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토스트 1개를 먹고 카페에 갔다. 거기서 시지각 과제를 끝냈고, 사실상 과제는 그림책 ppt 만드는 것밖에 남지 않았다. 


10

신춘문예 투고 정리가 끝났다. 망설이는 사이 동아일보가 마감되었다. 그런데 별로 아쉽지는 않다. 작년 심사평에는 어린이의 우울한 모습이 아닌 명랑한 모습을 원한다고 씌어있었는데 그 말에 동의를 한다. 유은실, 방미진, 김남중 작가처럼 현실의 우울함이나 절망감을 그대로 보여주는 작가들 (그리고 어린이의 감정을 어른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보는)을 나는 좋아한다. 동화를 쓰고 싶은 젊은 지망생들도 소설과 동화의 경계를 흐린 동화를 좋아할 것 같다. 그래서 어린이들 특유의 밝음, 명랑함을 놓치고 있는지도...

글고보니 며칠 전, 엄청 까불게 생긴 초딩이 학원가는 버스 기다리면서 영어단어 외우는 걸 봤는데 굉장히 인상 깊었음. 내 초등학교 동창과 닮았는데 그 아이는 학워 같은 건 절대 상상도 하지 못할 정도로 많이 놀았고 개구쟁이었다. 초 3때 같이 놀이터에서 쓰레기를 갖고 논 게 기억난다. 6학년 때는 그 아이에게 빼빼로 데이에 고백을 받았었는데.


11

집에 오니 모든 게 안심 됐다.


12

엄마는 점을 자주 보는데 내 사주를 보면 번번히 "역마살이 끼었다"는 말을 듣는다고 한다. 역마살은 밖으로 돌아다니게 되는 살을 말하는데, 그래서 나는 집을 빨리 탈출해야 한다고. 오늘 나는 공부 쫌 하다가 자고, 먹고 자고 했는데 더이상 못참겠어서 카페를 갔더니 2시간동안 아주 놀랍게 집중했다.


13

유서2

건강하게 다녀오겠다는 마음으로 유서를 씁니다. 저는 언제나 죽음을 두려워하고 있지요. 삶이 너무 행복하기 때문인데요. 해외나 지방처럼 먼 곳에 갈때는 사고라는 것을 조심할 수 없어 두려운 것 같아요. 하지만 그것이 운명이라면 받아들여야지요. 그 못은 남은 사람들의 것입니다. 그래서 저는 유서를 써요. 제가 만약 안좋은 일을 당해도(그럴일은 없어야) 너무 슬퍼하지 말고 너무 많이 울지마세요. 그런 비슷한 제목의 그림책이 있는데 그걸 읽어보라고 하고 싶어요. (지금 검색해보니 우치다 린타로 글 다카스 가즈미 그림의 너무 울지 말아라라는 그림책) 언제나 행복하세요. 엄마 아빠 가족들 친구들 동현씨 제가 잘 돌아오도록 기도를. 그렇다고 저를 안타까워 하지 마세요. 앞에도 말했지만 당신들 덕에 행복했으니까요.


14

여행 다녀와서 잠만 잤다. 이제 월요일이고, 월요일은 일주일의 시작이므로 무언가를 계획하기에 좋은 날이다.


15

혼자 유튜브 영상을 찍어 봤다. 내가 비웃던 초딩들과 별로 다를 것 없이 오그라들었다. 그래도 한시간 정도 찍다보니 첨보다 나아졌다.


16

도서관 가기 싫어서 집을 두졌는데 무거운 걸 들다가 옆구리와 등 그 사이를 삔 것 같다. 게을러서 벌 받은 것이다.


17

새해에는 가족들 모두 건강하고 정말 즐겁고 행복하길. 좋은 일만 있었으면. 그리고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을 생각하며 나도 진심으로 열심히 하기.


18

난 정말 의지박약이다. 산에 갈 수 있을거라고 생각했는데...정말 슬프당


19

잠을 엄청 오래잤다. 왜그런지 이유를 모른다.


20

내일은 월요일이다. 오늘이 1일이지만 2017년은 내일 시작되는 것 같다.


21

사람인에 바리스타라고 치니 많은 일자리가 나왔다. 일의 강도를 생각하면 절대 많은 급여는 아니겠지만 괜찮은 것 같다. 드라마 도깨비에서도 그렇고... 신은 평범한 모습으로 우리에게 기회와 조언과 위로와 힌트를 준다고 하는데. 채교수님께서도 내게 바리스타를 하면서 글을 쓰라고 하셨고... 며칠전 주리 얘기도 그렇고. 흘려들을 얘기가 아닌 것 같다. 이걸 신의 힌트라고 믿기로 한다.


22

1월이 된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벌써 많은 일이 있었다. 순천에도 다녀오고. 그런 일들이 꿈만 같다.


23

핸드폰 요금이 밀렸다. 한달만 더 밀리면 정지당한다. 내 핸드폰 주제에 요금이 많이도 나온다. 빨리 바꾸던ㄱ 해야지. 사진 많이 찍고 인스타그램도 하고 싶다. 



저작자 표시
신고

'버섯씨의 소소한 일상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1월7일 ~ 1월 10일  (0) 2017.01.10
11월 26일 ~ 1월 6일  (0) 2017.01.06
11월14일 - 11월 21일  (1) 2016.11.21
10월31일~ 11월13일  (2) 2016.11.13
10월 16일~10월 21일  (0) 2016.10.22
10월 8일~ 10월 15일  (0) 2016.10.15
Posted by 죄송한 버섯씨

티스토리 툴바